검색하기
제목
속 불편한 한국인 … 5명 중 1명, 1000만명이 소화계통 질환 경험
작성자
관리자
작성일
2016-02-16 16:56:36
조회수
1442
파일

속 불편한 한국인 … 5명 중 1명, 1000만명이 소화계통 질환 경험
- '식도, 위 및 십이지장의 질환‘ 68%가 40대 이상 중·노년층 -

 

□ 건강보험심사평가원(원장 손명세)은 ‘식도, 위 및 십이지장의 질환(K20~K31)'에 대해 최근 5년간(2011년~2015년) 심사결정자료(건강보험 및 의료급여)를 분석한 결과,
 • 2015년 기준 진료인원은 약 1,036만명, 총진료비는 약 6,725억원으로 2011년 대비 약 28만명, 198억원이 각각 증가하였다.
 • 연령별 진료인원의 점유율은 40~50대 중년층이 38.6%, 40대 이상 중·노년층은 68%로 높으며, 상별별로는 ‘위염 및 십이지장염’, ‘위-식도 역류병’ 진료인원이 전체 진료인원 중 78.1%를 차지하였다.

  

□ 최근 5년간 (2011년~2015년)의 건강보험 및 의료급여 심사결정 자료를 이용한 ‘식도, 위 및 십이지장의 질환‘의 진료 추이를 살펴보면,
 - 진료인원은 2011년 약 1,008만명에서 2015년 약 1,036만명으로 5년 전에 비해 약 28만명 증가하여 연평균 증가율은 0.7%이며,
 - 총 진료비는 2011년 약 6,527억원에서 2015년 약 6,725억원으로 5년 전에 비해 약 198억원이 증가하여 연평균 증가율은 0.8%를 보였다.

 

□ ‘식도, 위 및 십이지장의 질환’ 진료인원 3명 중 1명은 40~50대로 나타났으며, 2015년 기준 전체 진료인원의 38.6%를 차지하였다.
 - 연령별 점유율은 전체 진료인원 중 50대 20.8% > 40대 17.9% > 60대 15.2% > 70세 이상 14.0%순으로, 40대 이상에서 약 68%를 차지하였다. 


□ ‘식도, 위 및 십이지장의 질환’의 세부 상병별 진료인원 대부분이 ‘위염 및 십이지장염’, ‘위-식도 역류병’으로 전체 진료인원의 78.1%(2015년 기준)를 차지하였다.
 - 특히 ‘위-식도 역류병’ 진료인원은 2015년 약 401만명으로 2011년에 비해 약 78만명(24.1%)이 증가하였으며,
 - 증가한 ‘위-식도 역류병’ 진료인원 중 대부분이 50대 이상(78.0%)이고, 10세 미만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. 


□ ‘식도, 위 및 십이지장의 질환’은 소화계통의 질환으로 흔히 알고 있는 위염, 역류성 식도염, 위궤양 등이 포함되어 있다. 보통 불규칙한 식습관, 자극적인 음식, 음주, 흡연, 스트레스 등으로 인해 발생하며 질병에 따라 다양한 증상이 나타난다.
 - 공통적으로 소화불량, 속 쓰림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질병에 따라 가슴 쓰림, 산 역류증상, 복부팽만 등이 나타나기도 한다.

 

□ ‘식도, 위 및 십이지장의 질환’은 흔한 질환으로 대수롭게 여기지 않고 넘어가는 경우가 많으나, 전문의의 진료 및 생활습관 개선이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만성적으로 재발할 가능성이 있다.
 - 진단을 위한 가장 대표적인 검사는 위장내시경이 있으며, 위장조영술, 식도 산도 검사 등이 이루어지기도 한다.

 

□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“설 연휴 일시적인 과식, 과음이 ‘위염’, ‘역류성 식도염’ 등의 질환으로 바로 이어지기는 힘들지만, 위궤양 등 기존 소화계통의 만성질환을 가지고 있는 경우 소화불량 등의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.”고 밝혔다.


출처 :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보도자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