검색하기
제목
여름철 30 - 40대 여성…빈혈 주의보
작성자
관리자
작성일
2015-08-04 16:47:25
조회수
1823
파일

여름철 30~40대 여성…빈혈 주의보!

 
 ≫ 2014년 기준 전체 진료인원 4명 중 1명은 40대 중년층
 ≫ 최근 5년간 50∼60대 이상 고연령층 빈혈 진단율 증가…적극적인 건강검진이 원인으로 추정

 

 

 ※ ‘빈혈’ 이란?

 

 ∙ 빈혈은 적혈구의 숫자나 적혈구 내의 혈색소가 정상보다 낮아지는 상태로 여러 원인에 의해

  발생한다.

 
 ∙ 빈혈의 종류는 ‘영양성 / 용혈성 / ‘무형성 / 기타 빈혈’ 등이 있으며, 본 자료가 다루는 빈혈은

  영양소의 결핍으로 인해 발생하는 ‘영양성 빈혈’로 주로 철, 비타민, 엽산 등의 영양소가 부족하여

  발생한다.

 

   

□ 건강보험심사평가원(원장 손명세)은 여름철 진료인원이 증가하는 ‘영양성 빈혈’에 대해 최근 5년간

 (2010~2014년) 심사결정자료(건강보험 및 의료급여)를 분석한 결과,

 
 ○ 여성 진료인원 절반이 30~40대 여성으로 여름인 7~8월에 진료인원이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

 
 ○ 고연령층은 최근 5년간 진료인원이 증가하는 추세로 적극적인 건강검진 등이 원인인 것으로 추정된다.

 
 ○ 진료인원은 2010년 약 37만5천명에서 2014년 약 39만6천명으로 5년 전에 비해 약 2만1천명(5.7%)증가하여 연평균 증가율은 1.4%이며,

 
 ○ 총진료비는 2010년 약 250억원에서 2014년 약 295억원으로 5년 전에 비해 약 45억원(17.8%)이 증가하여 연평균 증가율은 4.2%를 보였다.

 

□ ‘영양성 빈혈’ 진료인원 4명 중 1명은 40대이며, 대부분 여성 진료인원인 것으로 나타났다.

 
 ○ 2014년 기준 연령구간별 진료인원은 40대 10만3천명(25.7%) > 30대 6만명(15.0%) > 10세 미만 5만5천명(13.8%) 순으로 많았다.

 
 ○ ‘영양성 빈혈’ 진료인원 대부분은 철결핍 빈혈로 임신, 출산, 월경 등으로 인해 여성 진료인원이 더 많으며, 특히 30~40대 여성에서 높은 점유율을 보였다.

 
 ○ 5년 전에 비해 진료인원이 가장 많이 증가한 구간은 70세 이상으로 이는 영양상태가 좋지 않다기 보다는 오히려 과거에 비해 적극적인 검진이 원인으로 보인다. 고연령층의 빈혈은 위암, 대장암 등의 증상일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.

 

□ ‘영양성 빈혈’ 진료인원을 월별로 보면 5월부터 증가하기 시작하여 여름철인 7, 8월에 가장 많은 진료인원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

 
 ○ 특히, 10대 여성의 경우 여름철 진료인원이 다른 때보다 2배 정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나 여름철을 앞둔 무리한 다이어트 시도가 불충분한 식사로 인해 ‘영양성 빈혈’을 보이는 것으로 추측된다.

 
 ○ 뿐만 아니라, 여름철에는 활동량 증가로 숨 가쁨, 어지러움 등의 빈혈 증상을 느껴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보인다.

 

□ ‘영양성 빈혈’은 적혈구 수치가 정상수치보다 낮아지는 ‘빈혈’의 일종으로 철, 비타민, 엽산 등의 영양소가 결핍되어 나타나는 질환이다.

 
 ○ 가장 흔한 증상으로는 호흡곤란, 어지러움, 쇠약감, 창백한 피부 등이 있으며, 방치하게 되면 부정맥, 심부전 등을 일으킬 수 있다.

 
 ○ 남성의 경우 10대가 되면서 철요구량이 감소하여 많지 않은 진료인원을 보이나, 여성은 월경, 임신, 출산 등으로 인해 폐경기까지 철요구량이 증가하여 진료인원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.

 
 ○ 고연령층에서는 위암, 대장암 등으로 인해 출혈이 발생하여 빈혈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.

 

□ ‘영양성 빈혈’은 혈액검사 등으로 진단하게 되며, 치료방법은 철분, 비타민, 엽산을 보충제나 주사를 이용하여 보충한다.

 
 ○ 평소에 철분, 비타민, 엽산이 많이 포함된 음식물을 통해 섭취하는 것이 가장 좋은 예방법이다.

 
 ○ 각 영양소 섭취에 좋은 음식들은 아래와 같다.

 

□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조경삼 심사위원은 “여름철 다이어트를 위해 평소보다 식사량을 줄이더라도 철분, 비타민, 엽산 등의 영양소들이 결핍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식단을 구성해야 한다”고 밝혔다.

출처:건강보험심사평가원